뉴스룸

이전으로
광양시-산림청과 축구장 4배 규모 ‘탄소 상쇄 숲’ 조성
2023.10.19

 

-                   기업-공공분야 지역 상생협력 실천 사례숲 활용한 시민 참여 프로그램도 마련

-                   연간 CO2 최대 90톤 흡수 기대 광양 시작으로 사업장 인근 탄소 상쇄 숲 지속 확대


포스코그룹 물류 전문 기업 포스코플로우(사장 김광수)가 본사가 위치한 전남 광양에 3ha규모의 탄소 상쇄 숲을 조성했다.

포스코플로우는 1019일 광양 성황공원 준공식에서 ‘POSCO 도이정원 숲조성을 알리고 광양 시민들과 지역사회 탄소 중립에 지속 기여할 것을 약속했다. 이날 준공식은 정인화 광양시장, 서동용 국회의원, 서영배 광양시의회 의장 및 각 기관 관계자와 광양시민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 ▲ 광양 성황공원 조성사업 준공식 참석자들이 준공 기념 테이프 컷팅식을 진행하고 있다. /(왼쪽 두번째부터) 서영배 광양시의회 의장, 정인화 광양시장, 김광수 포스코플로우 대표이사

 

‘POSCO 도이정원 숲조성은 2021년 포스코와 산림청이 맺은 탄소 중립ㆍESG경영 상호 협력 MOU’를 계기로 광양시와 산림청이 광양 지역 숲 조성을 제안해 논의가 시작되었다. 이후 광양 도이동 성황공원 내에 축구장 약 4.2배에 달하는 면적의 규모로 지난 해 9월 착공에 들어갔다. 이 과정에서 14개 물류파트너사가 사업비 마련에 힘을 보탰고, 1년 여의 공사 끝에 10월 숲 조성을 완료했다. 이번 숲 조성으로 연간 최대 90 톤의 CO2가 흡수될 것으로 기대된다.

숲 조성 과정 중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숲 가꾸기에 참여하도록 독려하는 내 나무 갖기캠페인을 진행해 식재된 나무 300여 그루에 광양시민의 이름을 지정하고 지속적인 관심을 이끌었다. 성황공원이 일반 시민에게 개방된 후에는 숲을 매개로 친환경 체험 프로그램, 산림 치유 프로그램, 포스코플로우 직원들이 함께하는 환경 정화 봉사활동도 이어나갈 예정이다.

포스코플로우가 지역사회 탄소중립에 발벗고 나서는 것은 2022년 포스코그룹 친환경 물류 전문 기업으로 출범하면서 약속한 사회적 책임의 일환이다. 포스코플로우는 탄소 상쇄 숲 조성 사업 이외에도 대형 LNG 추진 선박 도입, 저탄소 운송수단인 철도 운송 투자 확대와 같은 사업 영역 내 탄소 저감 노력과 더불어, 운송수단 탄소배출 산정 및 감축 방안 연구, 물류업계 ESG 세미나 개최 등 회사 안팎으로 친환경 가치 실현을 위한 활동을 지속해오고 있다.

 

  • ▲ 김광수 포스코플로우 대표이사가 광양 성황공원 조성사업 준공식에서 기념 인사를 하고 있다.

 

김광수 포스코플로우 사장은 이날 준공식에서 우리가 꿈꾸는 지속 가능한 지역 사회는 지자체와 시민, 그리고 우리 기업이 하나같이 소통하고 협력하며 만들어가야할 과제라며, “포스코플로우는 지역 사회의 다양한 과제에 동참해 선한 물류를 실현하는 회사로 함께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포스코플로우의 탄소 상쇄 숲 조성을 시작으로 포스코그룹 사업회사도 각 사업장이 위치한 지역에 탄소 상쇄 숲 사업을 이어나가, 지역 사회에 포스코 그룹 차원의 친환경 가치, 지역사회 동반 성장의 가치를 더해 나갈 계획이다.